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오늘부터 대학 정시모집 원서접수…"문·이과 교차지원 변수" 대학별 전형 일정 등 미리 확인 필요 2021-12-30
김태열 kty0251@hanmail.net


대학 정시모집 원서접수 30일 시작...지원 전략 상담하는 수험생



2022학년도 대학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4년제 일반대학은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전문대학은 31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진행된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처음으로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고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이 도입되면서 정시모집에서 계열간 교차지원이 변수로 떠올라 수험생들의 정확한 분석과 세밀한 지원 전략이 필요하다.


전체 대학 모집 인원은 올해 34만6천553명으로 전년보다 894명이 줄었으나, 정시모집에서는 4천102명 늘어난 8만4천175명이 선발된다.


정시 원서 접수 대학별 마감일과 마감 시간이 다르므로 수험생들은 이를 꼭 확인해야 한다. 원서 접수 전에 지원 대학의 전형 일정 등을 정리해두고 바뀐 부분은 없는지 대학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4년제 대학의 경우 가·나·다 군별로 총 3개 대학에만 지원할 수 있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입시업계는 올해 수능에서 수학 미적분이나 기하를 선택하고 과학 탐구에 응시한 이과 수험생들의 문과 교차 지원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과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학 점수를 활용해 인문계열로 교차지원할 가능성이 크다.


오늘부터 대학 정시모집 원서접수…"문·이과 교차지원 변수"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통합 수능에서 난도가 상승하면서 자연계열 학생들에게 유리한 점수 구조가 형성됐다"며 "진학 이후 공부하기에 편하거나 수학의 반영비율이 높은 모집 단위 등으로 지원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대학별로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점수 환산 등으로 수능 성적을 달리 반영하므로 수험생은 이 부분도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


탐구영역만 하더라도 성적을 성적표상 표준점수가 아닌, 백분위를 기준으로 한 대학 자체 변환 표준점수로 반영하는 대학이 많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과거엔 단순 합산점수를 통해 넓은 범주의 지원 가능 대학을 찾아보고 대학별 요강을 확인했다면, 이제는 실제 지원 시 적용되는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