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창원시, 재택치료자 안정적 관리… 오미크론 위기 극복에 총력 대응 보건소 인력 조정 재배치, 24시간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운영 2022-02-25
강혜경 sisagn@naver.com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4일 정부의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체계 개편과 함께 확진자 급증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여러 가지 자체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시는 2020년 2월 22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총 31,96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오미크론의 우세종화가 된 올해 1월 넷째 주 이후 최근 1개월 동안 발생한 확진자는 지난 2년간 발생한 전체 확진자의 74.4%를 자치하고 있다. 


  또한 올해 2월의 일일평균 확진자는 1월의 일일평균 확진자 대비 10배가 증가했고, 최근 1주일 일일평균 확진자는 직전 주 대비 2배가 증가하는 등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매섭다.


  시는 그 동안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20년 3월과 12월에는 창원스포츠파크에서 드라이브스루형 선별검사소를 운영하여 방역관리를 선도했고, 2020년 4월부터는 관내․외 해외입국자 수송 지원과 자가격리를 위한 안심생활시설을 운영했다. 


  숨은 감염자의 조기 발견과 감염 확산 저지를 위하여 3개 보건소와 창원만남의광장, 창원종합 버스터미널, 마산역 등 6개소의 임시선별검사소도 운영했다.


  시의 오미크론 대응 자체방안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24일부터 코로나 확진자 및 재택치료자 등의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필수업무를 제외한 모든 보건소 업무를 중단하고 보건소 내 가용인력을 재배치했다. 


  기존 376명의 보건소 코로나19 대응인력을 92명 증원한 468명으로 확대해 코로나 상황실, 선별진료소, 예방접종 업무 등에 전면 재배치했고, 시 본청 소속 30명의 일반행정인력을 기초역학조사 등 방역분야에 추가 투입한다.


  둘째, 코로나19 격리대상자에 대한 신속한 통지로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업무부담을 경감하고자 모바일 전자고지 시스템을 도입한다. 


  확진자 급증으로 최근 격리통지서 발급이 지연되는 사례가 있어서 기존에 개별 전송하던 격리통지서를 전자고지문으로 일괄 통지하게 되며, 이는 시스템 운영 준비작업을 거쳐 오는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셋째, 재택치료 일반관리군을 위한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를 지난 12일부터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에서는 재택치료 관련 기본정보 안내와 기초 의료상담 등을 실시하고, 필요 시에는 의약품 처방을 위해 지정된 병․의원을 연계 지원한다. 


  관련 문의사항은 전화상담(창원시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 225-4560) 또는 창원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넷째, 재택치료자 동거가족을 위한 안심숙소를 추가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시는 지난 9일부터 창원축구센터 숙소동을 안심숙소로 운영해왔으며, 운영 초기부터 이용객이 많아서 객실이 조기에 소진될 것을 대비하여 지난 16일부터 관내 민간숙박시설을 안심숙소로 추가 지정하였다. 

  

  이용료는 2인 기준 1일당 2만원이고, 3인부터는 1인당 1만원이 추가 부담된다.


  창원은 물론 전국이 오미크론으로 인한 역대급 위기를 맞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자금과 같이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는 개인이 방역 참여가 매우 중요하고 절실하며, 성숙한 시민 의식으로 자율과 책임에 기반하여 방역 정책에 적극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