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창원시,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기업 모니터링 실시 관내 기업의 영향 최소화를 위해 현황 파악등 총력 대응 2022-02-26
강혜경 sisagn@naver.com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비상대책반을 구축하는 등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내 수출입 기업들에 대한 현황 파악 등 사태의 영향에 대비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러시아는 우리나라 10위 교역대상국으로 수출의 약 1.6%, 수입의 2.8%를 차지하고, 우크라이나 교역규모는 연간 약 9억달러 수준으로 68위이다.  창원시 기업체 중 러시아 수출품목은 자동차 부품, 건설중장비, 화학기계가 60% 이상을 차지하고, 2021년 12월 기준 창원시 전체 수출액(17,595,901천불) 중 2.88%, 우크라이나 수출품목은 건설중장비, 자동차부품이 80% 이상을 차지하며 창원시 전체 수출액 중 0.13%를 차지한다.  관내 기업체의 교역현황은 러시아 관련 기업 12개, 우크라이나 관련 기업 2개로 현재까지 직접적인 피해는 없으나, 향후 국제적인 경제 제재조치 등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아울러 해당 사태로 원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 상승 및 각종 원자재의 수급 불안정으로 관내 기업들에 추가적인 피해도 예상된다.  이에 시는 기업 및 경제에 대한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수출입기업에 대한 애로사항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을 함과 동시에 관련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대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관내 기업에 피해가 우련된다”며 “관내 관련 기업에 대한 현황 파악 등을 통해 그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