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尹 42.4% 李 40.2% 安 9.0%"…D-10 오차범위내 초접전 엠브레인퍼블릭…"李 4.5%p↑ 尹 5.8%p↑" 2022-02-27
강혜경 sisagn@naver.com

다자 가상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투표일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며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지만 양강 후보의 초접전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여론조사 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4명을 대상으로 '만약 내일이 대통령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물은 결과, 윤 후보는 42.4% 이 후보는 40.2%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2.2%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지난 5∼6일 실시한 조사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4.5%포인트(35.7%→40.2%), 윤 후보는 5.8%포인트(36.6%→42.4%) 올랐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9.0%,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지지율은 2.8%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안 후보는 1.2%포인트, 심 후보는 1.1%포인트 내렸다. '기타·태도유보'는 5.6%다.


이 후보는 호남, 윤 후보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지세를 빠르게 끌어올리는 등 지지층 결집 양상이 나타났다.


이 후보는 광주·전라에서 지난 5∼6일 조사 대비 지지율이 11.5%포인트 상승(58.8%→70.3%)했다. 윤 후보는 대구·경북(TK)에서 같은 기간 40.6%에서 60%로 19.4%포인트 올랐다.


야권 단일화가 최대 변수로 꼽히는 가운데 '양자구도 가상대결' 구도에서도 오차범위 내 접전이 벌어졌다.


'이번 대선이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양자대결로 치러진다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겠나'라는 질문에 윤 후보는 45.5%, 이 후보는 44.6%로 불과 0.9%포인트 차이였다.


'이재명-안철수 양자대결' 질문엔 41.7%가 안 후보를, 40.2%가 이 후보를 택했다.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생각하는 후보는 누구인가'란 질문에는 응답자의 46.8%가 윤 후보를, 40.0%는 이 후보를 뽑았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면접조사(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2.6%다.


그 밖의 조사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