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통영 「두미도 섬택근무」 경남도청 전부서 확대시행 경남도청 3월부터 실국단위 팀구성 “섬택근무” 참여 2022-02-27
강혜경 sisagn@naver.com

  경상남도는 통영 욕지면에 소재한 두미도에서의 ‘섬택근무’를 오는 3월부터 도청 전부서로 확대 시행한다.



  ‘섬택근무’는 섬에서의 원격근무를 일컫는 개념으로 섬지역이 가진 편견을 극복하고자 경남도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제도이다. 경남도는 ‘살고 싶은 섬마을, 일과 휴식을 병행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목표로 섬택근무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두미도 내 북구마을 청년회관을 새단장하여 스마트워크센터를 개소한 이래 작년 5월부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직원들과 경남도청 직원들 일부가 섬택근무를 하고 있다.


  시범운영 기간 중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일과 휴식의 병행, 직원 간의 원활한 교류 등이 장점으로 꼽힌 반면 생활용수나 교통편 부족 등이 불편사항으로 지적되었다. 이에 물탱크를 설치하여 생활 불편을 해소하였고, 선박 운항 증편 등의 장기적인 과제는 통영시와 함께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오는 3월 확대시행 시 실국별 4인 이내로 구성된 팀 단위로 두미도에서 2박 3일간 머물면서 원격근무를 수행하게 되며, 바다쓰레기 줍기 등 주민과 함께하는 활동도 진행한다.


  확대시행에 앞선 지난 24, 25일은 김제홍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이 직접 두미도를 방문하여 섬택근무를 체험하고,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으로 추진중인 옛길 복원 공사 현장 등을 점검하였다. 또한 두미북구협동조합 임원들과 만나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 협동조합 운영을 통한 소득창출 등에 관한 의견도 청취하였다.


  김제홍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집중근무와 휴식을 병행할 수 있는 섬택근무를 많은 도청 직원들이 경험해보기 바란다.”라며, “참여 직원,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하여 섬택근무 제도가 섬마을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 등에서도 참여의사를 밝혔으며, 경남도는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중앙부처와 도내 공공기관 등에 섬택근무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