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삼성전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매출 77조원 '역대 최대' 영업이익 14조1천억원…작년 동기 대비 50% 증가 2022-04-07
김태열 kty0251@hanmail.net


삼성전자,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매출 77조원 '역대 최대'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1분기에 매출 77조원을 기록하며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올렸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따른 원자잿값 인상 및 글로벌 공급망 위기,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 논란 등 대내외 악재에도 역대급 실적을 거둔 것이다.


삼성전자는 7일 1분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77조원, 영업이익 14조1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매출 65조3천900억원·영업이익 9조3천800억원)에 비해 매출은 17.76%, 영업이익은 50.32% 증가한 규모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0.56%, 영업이익은 1.66%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73조9천8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분기 매출 첫 70조원을 돌파한 뒤 4분기에 역대 최고인 76조5천70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또다시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러한 실적은 증권가 전망치(매출 75조2천억원·영업이익 13조원)보다 높은 것이다.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스마트폰 신제품 판매 호조와 반도체 실적 선방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정보통신·모바일 부문에서 매출 33조3천800억원, 영업이익은 4조1천500억원가량 올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분기보다 매출은 15.3%, 영업이익은 55.8% 증가한 수치다.


실제로 신제품 갤럭시S22 시리즈는 지난 2월 전 세계 70개국 사전 예약에서 전작 대비 2배 이상 많은 사전 판매량을 보이며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국내에서도 판매 6주 만에 100만대 돌파를 앞뒀다. 작년에 나온 전작인 갤럭시S21(57일)에 비해 2주 빠르며, 2019년 출시된 갤럭시S10(47일)보다도 4일 빠르다.


반도체 부문 실적도 선방한 것으로 관측된다.


올 초부터 D램 가격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컸으나, 데이터센터 등 수요가 받쳐주면서 D램 가격은 1분기에 한 자릿수 하락(-8%)에 머물렀다.


업계 관계자는 "D램 가격의 하락 추세가 이어졌지만, 삼성전자는 서버, 모바일, 그래픽 등 첨단공정 제품과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을 높이면서 비교적 준수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1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액은 25조원, 영업이익은 8조원 가량으로 각각 추정됐다.


TV 등 가전 부분 실적은 전분기보다는 감소했겠지만,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시장을 공략하면서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반도체·가전 업계에서 통용되던 '1분기=비수기' 공식이 더는 통하지 않는 점도 실적 호조의 배경으로 꼽힌다.


과거에는 연말에 각종 할인 행사나 이벤트가 몰리면서 3, 4분기에 업체 간 치열한 매출 경쟁을 벌이다가 1분기에는 생산량을 줄이며 '쉬어가는' 분위기가 강했다.


그러나 요즘은 데이터 서버나 데이터센터 등이 메모리 시장의 큰 수요처로 떠오르면서 계절적 요인이 예전처럼 뚜렷하게 작용하지는 않는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를 연초로 앞당긴 것도 호실적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삼성전자 실적에 대한 전망도 밝은 편이다.


전문가들은 2분기부터 수요 회복에 따른 메모리 가격 반등이 예상됨에 따라 삼성전자가 올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어규진 DB금융투자[016610] 연구원은 "제한적인 공급 증가 속에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수요가 회복돼 2분기 낸드를 시작으로 3분기 D램까지 가격이 상승 반전하며 분기 실적은 3분기부터 급격히 개선될 전망"이라며 올해 연간 매출액 318조7천억원, 영업이익 63조9천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