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왜 日보다 韓 먼저 가나' 묻자 백악관 "한일 모두 강력한 관계" 사키 대변인 "순방 순서 깊게 생각 않길…韓, 엄청 중요한 관계" 2022-05-03
김태열 kty0251@hanmail.net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미국과 한국은 엄청나게 중요한 파트너십과 유대 관계를 맺고 있다. 관계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달 하순 한국·일본 순방과 관련해 '지난 60년간 그런 적이 없었는데 한국을 일본보다 먼저 찾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미국의 많은 대통령은 오랜 시간에 걸쳐 한국을 방문했다"고 반박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순방 순서 측면에서 너무 깊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미국은 한국 및 일본과 모두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동맹을 강조하면서도, 한국과 일본 모두 강력한 동맹 관계라는 점을 부각해 순방 순서 자체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주문한 것이다.


취임 후 첫 동아시아 순방에 나서는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22일 한국을 찾은 뒤 22∼24일 일본을 방문한다. 21일 서울에서 한미정상회담, 23일과 24일 도쿄에서 미일 정상회담 및 쿼드 정상회의를 한다.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동아시아 순방에서 한국을 첫 행선지로 택한 것은 그만큼 바이든 정부가 한미관계에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우선 방문이 북한 이슈 집중이나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에 대한 한국 합류 가능성 등 미국의 동아시아 정책 변화의 신호인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한국과 관여하는 데에는 많은 방법이 있다"며 "미국과 한국은 엄청나게 중요한 파트너십과 유대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쿼드는 쿼드로 유지될 것"이라며 "우리는 다양한 메커니즘을 통해 한국과 지속해서 관여하고 있으며, 우리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로선 4개국으로 구성된 반(反)중국 협의체 쿼드가 그대로 유지될 것임을 시사하면서도 한미 관계 강화를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대화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읽힌다.


사키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를 받을 경우 쿼드 합류를 검토할 가능성을 비쳤다는 질문엔 현 시점에서 예측할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난 우리가 한국과 엄청나게 중요하고 없어서는 안 될 관계라는 데 주목한다"며 "우리는 역내 및 전 세계에서 다양한 이슈를 놓고 협력하고 있다. 그것이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 하순 (한국을) 방문하는 이유"라고 언급했다.


방한 의제와 관련해 사키 대변인은 "물론 북한이 의제에 포함되고 중요한 부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순방이 가까워지면 소개할 게 더 많을 것"이라고 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