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내일 전국 수험생 51만명 수능 본다…확진·격리자 따로 응시 - 당일 증상 있어도 별도 시험실로 가야…오늘 예비소집일 - 문·이과 첫 통합 수능, 지원자 작년대비 3.3% 증가
  • 기사등록 2021-11-17 09:46:28
기사수정


내일 전국 수험생 51만명 수능 본다…확진·격리자 따로 응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18일 2022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다.


지난해 코로나19 유행과 그에 따른 개학 연기로 수능이 2주 연기됐던 것과 달리 올해는 두 번째로 치러지는 '코로나19 수능'인 만큼 연기 없이 예정된 날짜에 시행된다.


전국 1천300여 개 시험장에 51만 명에 육박하는 수험생이 모여 그동안 공부한 실력을 쏟아부을 예정이다.


'수험생 지원 준비 완료'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교통안전계 경찰관들이 수험생 지원 활동에 사용될 경찰 오토바이와 순찰차에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2021.11.16 



◇ 오늘 예비소집일…수능일엔 오전 8시 10분까지 입실


수능 하루 전인 17일은 예비소집일이다. 수험생들은 수험표를 수령하고 시험장 위치와 각종 안내사항을 최종적으로 확인한다.


확진 또는 자가격리 수험생에 한해 직계가족,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친인척, 담임교사 등이 수험표를 대리 수령할 수 있다.


수능은 18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일반 수험생 기준)까지 시행된다.


수험생들은 오전 6시 30분부터 시험장에 들어갈 수 있으며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실 입실을 마쳐야 하는데, 체온 측정과 증상 확인이 입실 전 이뤄지므로 여유 있게 시험장에 도착해야 한다.


지난해와 달리 칸막이는 점심시간에만 설치된다. 칸막이는 2교시가 끝난 후 수험생에게 배부되며 수험생이 직접 책상에 설치한다.


수능 이틀 앞두고 시험장 방역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석관고등학교에서 학교 관계자들이 시험장을 방역하고 있다. 2021.11.16



◇ 두 번째 코로나 수능…확진·격리·증상 유무 따라


코로나19 유행으로 한 시험실에는 수험생이 최대 24명만 배치된다.


수험생 중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마련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보며, 당일 유증상자도 일반 수험생과 다른 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전국에 1천251곳이 마련된 일반 시험장에서는 확진·격리자가 아닌 수험생이 시험을 보며, 그 안에서도 당일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일반 시험실이 아닌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한다.


수능일 자가격리 대상이라면 전국 112곳에 마련된 별도 시험장으로 이동해 시험을 본다. 별도 시험장 안에서도 증상 여부에 따라 시험실이 나뉜다.


확진 수험생은 이미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상태로 시험을 본다. 확진자를 위해 확보된 병원·생활치료센터 시험장은 31곳 383병상이다.


수능 시험지 검수는 꼼꼼히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을 이틀 앞둔 16일 오후 강원 춘천시교육지원청에서 직원들이 지역 시험장에 배포될 수능 시험지를 옮기고 있다. 2021.11.16



◇ 정시확대·의약대 기대에 응시생↑…문·이과 첫 통합 수능


올해 수능 지원자는 50만9천821명으로 지난해(49만3천434명)보다 1만6천387명(3.3%) 늘었다


수능 응시자 수는 지난해 처음으로 응시자 50만 명 선이 무너졌으나 올해 다시 50만 명 위로 올라섰다.


지원자 중 재학생 수는 36만710명으로 4.0% 증가했고 졸업생도 13만4천834명으로 1.3% 늘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도 4.3% 증가한 1만4천277명으로 집계됐다.


지원자 수 증가는 주요 대학의 정시 확대와 의대 모집인원 증가, 약대 신입생 모집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수능은 처음으로 문·이과 통합 체제로 치러진다.


문·이과 구분 없이 국어에서는 '독서, 문학'을 공통으로 하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선택한 과목을 시험 본다. 수학에서는 공통과목으로 '수학Ⅰ, 수학Ⅱ'를 보고 선택과목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 1개를 택하게 된다.


국어 영역 지원자 중 '화법과 작문' 선택이 70.6%로 많고, 수학 영역에서는 '확률과 통계'(53.2%) 선택자가 많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에서는 지원자 중 32.5%가 '생활과 윤리'를, 직업탐구 영역 지원자 중 95.3%가 전문 공통과목인 '성공적인 직업생활'을 선택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에서는 '아랍어Ⅰ' 지원자(25.7%)가 가장 많다.


내일모레 수능, 시험장 준비하는 학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석관고등학교에서 관계자들이 교문에 시험장 안내 현수막을 걸고 있다. 2021.11.16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sisagn.co.kr/news/view.php?idx=212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