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2-26 14:34:11
기사수정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비상대책반을 구축하는 등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내 수출입 기업들에 대한 현황 파악 등 사태의 영향에 대비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러시아는 우리나라 10위 교역대상국으로 수출의 약 1.6%, 수입의 2.8%를 차지하고, 우크라이나 교역규모는 연간 약 9억달러 수준으로 68위이다.

  창원시 기업체 중 러시아 수출품목은 자동차 부품, 건설중장비, 화학기계가 60% 이상을 차지하고, 2021년 12월 기준 창원시 전체 수출액(17,595,901천불) 중 2.88%, 우크라이나 수출품목은 건설중장비, 자동차부품이 80% 이상을 차지하며 창원시 전체 수출액 중 0.13%를 차지한다.

  관내 기업체의 교역현황은 러시아 관련 기업 12개, 우크라이나 관련 기업 2개로 현재까지 직접적인 피해는 없으나, 향후 국제적인 경제 제재조치 등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아울러 해당 사태로 원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가격 상승 및 각종 원자재의 수급 불안정으로 관내 기업들에 추가적인 피해도 예상된다.

  이에 시는 기업 및 경제에 대한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수출입기업에 대한 애로사항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을 함과 동시에 관련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대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관내 기업에 피해가 우련된다”며 “관내 관련 기업에 대한 현황 파악 등을 통해 그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sisagn.co.kr/news/view.php?idx=217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