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03 13:53:54
기사수정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창원대학교 정문 앞에 위치한 창원대 종점 정류장의 쉘터를 새 학기에 맞춰 전면교체하여 스마트한 시내버스 이용환경을 구축하였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창원대 종점 버스정류장 쉘터는 15개 노선에 94대의 버스가 운행되는 곳으로 매일 900명 이상이 이용하는 정류소이나 1983년 창원캠퍼스 이전 당시에 설치된 시설이며, 노후화 및 퇴색 등으로 이용에 불편이 있다. 시는 6천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면 새단장했다.


  시는 버스 쉘터를 도시이미지를 고려하여 세련된 디자인과 색상을 적용한 모델로 전면교체하고 정류장 주변 노면과 경계석 교체, 불법광고물 등 부속 시설물을 정비하였으며, 시내버스 운행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BIT(버스정보단말기)를 젊은층의 컨셉에 맞게 개선하여 이용자 편의를 도모하였다.


  또한, 정보화 시대에 맞춰 버스쉘터 내 스마트폰 충전콘센트 설치와 버스노선도를 재정비하고, 상반기 내에 공공와이파이도 구축하여 이용자 중심의 스마트한 정류소로 개선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학생들의 통신비 절감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창원대학교 하회창 총학생회장은 “학교 정문 앞의 미관을 저해하는 노후 시설 개선이 학생들의 오랜 바람이었는데 창원시에서 관심을 가지고 개선해주셔서 창원대 학생을 대표하여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지역대학에 많은 관심과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청년들이 모여드는 활기찬 창원특례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 개선과 선진교통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하겠으며, 청년친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지역대학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경남 (http://sisagn.co.kr)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sisagn.co.kr/news/view.php?idx=219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